美아마존, 韓깻잎 농부와 손잡았다…이유는

현천호
2021-02-11

충남 금산군에서 깻잎 농사를 짓는 한 고령의 농부에게 문자 메시지가 날라왔다. 

'곧 소나기가 내릴 예정이니 환기막을 닫아주세요.

' 농부는 스마트폰에서 '환기막 닫음' 표시를 누른 뒤 한숨 돌렸다. 

오후 늦은 시각 다른 문자가 날라왔다. 

'오늘 밤 온도가 급강하할 예정이니 보온막을 쳐주세요.' 

그는 이번엔 '보온막 닫음'을 누르고는 편안한 저녁 시간을 보냈다.

국내 최대 깻잎 산지인 금산에 있는 농부들이 꿈꾸는 삶은 바로 이런 것이다. 

그럴 만도 한 것이 깻잎은 다른 농사에 비해 손이 많이 가기로 유명한 작물이다. 

깻잎은 온도와 습도 관리를 섬세하게 해야 하는 데다 조금만 실수해도 병해충이 

잘 생긴다. 

금산이 전국 깻잎 생산량의 42%를 차지하는 최대 산지로 성장한 것은 그만큼 

농부들이 많은 땀을 흘렸다는 뜻이다. 더구나 금산 깻잎 농가는 다른 곳보다 

농가당 규모가 작고 고령자 비중이 높다. 

갑자기 비가 내리거나 밤 기온이 급강하하면 언제라도 비닐하우스로 뛰어가야 

하는 일이 제일 고역이다.

그런데 금산 깻잎 농가들이 이제 세계적인 IT기업인 미국 아마존의 도움으로 

농사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같은 ICT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비닐하우스 설비를 자동화하고, AI를 활용해 날씨를 정확히 예측하는 일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깻잎 농부의 꿈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충남 금산군 추부면에 위치해 있는 한 농가 비닐하우스 안에서 깻잎이 자라고 있다.



이는 부산에 있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혁신센터(CIC)가 금산군, 동아대, 

에이넷테크놀로지와 손잡고 금산 깻잎 농가에 대한 디지털 지원사업을 벌이기로 한 

덕분이다. 

서현권 동아대 생명자원산업학과 교수(에이넷테크놀로지 대표)는 지난 4일 

매일경제신문·매일경제TV 주관으로 온라인에서 개최된 '디지로그 심포지엄'에서 

이런 내용을 밝혔다.

아마존 측은 국내에서의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자신들이 보유한 ICT 인프라 지원 대상을 

물색했고, 동아대와 에이넷테크놀로지 측이 아마존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대상으로 

스마트팜을 제안하면서 일이 급진전됐다. 

2016년 부산으로 들어온 AWS CIC는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과 유망 스타트업 발굴 등 

업무에 주력하고 있다. 에이넷테크놀로지는 농업에 ICT기술을 접목하고 있다. 

여기에 국내 최대 깻잎 생산지인 금산군에서 영세 고령농가 지원 필요성을 적극 

제기하면서 4자간에 의견이 모아졌다.



서현권 동아대 생명자원산업학과 교수(에이넷테크놀로지 대표)



그동안 금산군 농가들은 깻잎 재배에 고충이 많았다. 

깻잎 재배 최대 변수는 날씨인데, 일기 예보가 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지다보니 

예측이 정확하지 못했다. 

기온이 낮은 상태에서 다습한 상태가 장시간 지속되면 잿빛곰팡이병에 쉽게 걸려 

피해를 보는 일이 적지 않았다.이런 상황을 파악한 서 교수가 아마존이 보유한

 ICT 인프라를 활용하면 깻잎 농가에 도움이 되는 AI 스마트팜 시스템을 갖출 수 

있다고 판단했다. 서 교수는 지난해 네덜란드에서 개최된 '제2회 세계농업AI대회'에 

한국 디지로그팀 팀장으로 참석해 당당히 3위를 차지한 농업분야 ICT 전문가다. 

서 교수는 "각기 다른 곳에서 일하는 디지로그 팀원들과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에는 문정우 금산군수(57)가 적극 나섰다. 농업인 출신으로 누구보다 깻잎 농가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문 군수가 팔을 걷어부치고 아마존 유치에 나섰다. 

문 군수는 "깻잎 농사는 하우스 시설 개폐, 병충해 예찰, 관수 조절, 액비 공급 등 연중 

하루도 쉬지 못하고 고된 작업에 매달려야 한다"며 "AI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농업을 접목하면 획기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AI 재배 데이터를 장기간 축적하면 향후 어떤 상황에서도 고령농들이 깻잎 농사를 

잘 지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정우 금산군수(왼쪽)가 추부면에 위치한 비닐하우스 안에서

농민 박종섭 씨 부부와 함께 다 자란 깻잎을 수확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금산군]


아마존과 동아대, 에이넷테크놀로지는 고령농이 많은 현실을 감안해 음성기반 

알리미 서비스 개발을 우선 시도할 예정이다. 

AI를 활용한 가격 예측 시스템 도입도 논의 중이다. 예컨대 '내일 가락시장에서 

깻잎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이 떨어질 전망'이라는 안내를 AI 음성서비스로 하는 

방식이다.
기본적으로 작물 모니터링을 위한 센서도 다양하게 설치될 전망이다. 

카메라가 작물이 자라는 상태를 24시간 지켜보면서 발육과 병해충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다. 

서 교수는 "금산군의 도움을 얻어 우선 10개 정도 농가를 선정해 AI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한 뒤 향후 성과에 따라 지원 농가를 늘리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혁훈 농업전문기자]


[단독] 美아마존, 韓깻잎 농부와 손잡았다…이유는 - 매일경제 (mk.co.kr)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0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