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창원시, 인구정책위원회 회의 개최

현천호
2021-10-04

창원시는 지난 1일 시청 시민홀에서 안경원 제1부시장 주재로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창원형 인구정책을 구현하기 위해 제5차 

창원시 인구정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는 올해 1월 발표한 

(가칭)결혼드림론을 더 많은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수정·보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그간 ‘(가칭)결혼드림론 도입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정책 방향을 재검토하고 정책 보완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해 왔다. 

지난 3월 9일부터 4월 22일까지 5개 구청 민원실을 방문한 혼인 신고자 510명을 

대상으로 (가칭)결혼드림론 찬반과 출산·양육 지원정책 선호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신혼부부의 현실적인 고민에 대해서 귀를 기울였으며, 

6월 1일부터 15일까지 인구정책 수요 파악을 위한 창원시민 2,29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도 실시하였다. 7월에는 ‘제1차 창원시 인구정책 시민토론회’를 

개최하고 창원시민과 함께 ‘(가칭)결혼드림론’ 정책 보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위원회는 

▲사업명칭 변경 ▲명칭확정 방안 ▲사업계획 변경(결혼·출산 중심 → 주택·양육 

지원 중심) 등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와 온·오프라인 설문조사, 토론회, 

시민 의견이 반영된 ‘(가칭)결혼드림론 수정(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최적의 정책 수립을 위한 심도있는 토론이 이어졌다. 위원들은 청년의 주거안정을 

위한 실효성 있는 금융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기본적으로 일자리 지원이 

함께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경원 제1부시장은 “창원시 인구감소의 주된 이유는 ‘양질의 일자리와 교육을 

사유로 한 청년인구 순유출’이라는 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 이런 정주여건 

자체가 가장 중요한 것이고 이에 대한 대응은 따로 하고 있으며 지금 우리가 설계·

논의하는 정책은 이에 부가적으로 연계하는 것이다”라면서 “시민·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결혼·출산 장려보다는 청년세대와 아동 양육 가정의 주거안정에 중점을 

두고 이 사업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얘기했다. 또한 “종합적인 가족지원을 위해 

일·가정 양립 지원 및 공적 돌봄 체계도 함께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향후 추가적으로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이 사업의 명칭부터 지원대상, 내용, 사업기간 등을 구체화하고 연말까지 정책(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