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진주실크전문농공단지 입주허용 업종 확대해 활기 되찾는다

권유경
2021-04-12

진주시는 지난 3월 25일자로 경남도로부터 입주허용 업종 추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진주실크전문농공단지 관리기본계획(변경)이 승인고시 되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 인해 지역전통산업인 실크산업이 활기를 되찾을 전망이다.

진주실크전문농공단지 입주기업체들은 2019년 4월 실크산업 부흥을 위한 해답을 스스로 찾기 위해 입주기업협의회를 구성하였고, 기존 실크섬유와 실크의복으로 한정되어 있던 입주업종을 완화하여 업종이 추가될 수 있도록 진주시에 건의하여 입주허용 업종 추가를 이끌어냈다.


이번 입주허용 업종 추가로 실크섬유·의복 전‧후방산업으로 오디, 뽕잎, 누에고치 등을 원료로 하는 실크관련 식료품, 음료, 세제, 화장품 및 광택제,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제조업은 물론, 전문디자인업도 입주가 가능하여 이를 계기로 제품의 고급화 및 고부가 가치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진주 실크산업은 1980년대까지 ‘진주뉴똥’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명성을 얻으며 160여개 업체가 가동되어 지역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하였으나, 2000년대 이후 원사 수입과 저가 중국제품의 영향으로 시장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쇠퇴하며 현재는 60여개 업체로 줄어 재도약이 절실한 시점이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